19 April 2010

To. A Star

This is a Korean poem by Lee Hae-in. I did the translation, so it may not sound as beautiful as it really is, sorry about that...






어떤 별에게
-이해인 (사랑할 땐 별이 되고 중)


나는 당신의 이름을 모르지만
산에서 하늘을 보면
금방이라도 가까이
제 곁에 내려앉을 것 같습니다
다른 별에 비하면
지구는 아주 작은 별이라는 걸
얼른 이해할 수 없듯이
때로는 그 안에
먼지처럼 작은 내가 있음을
자주 잊어버리며 삽니다
요즘은 혜성, 목성의 거대한 충돌로
온 세계가 하늘을 보고 놀라워하는데
큰 별과 별, 천체의 부딪침이 신기하고 놀랍듯이
지구에 사는 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이
어느 순간 섬광처럼 부딪쳐 일어나는
사랑의 사건 또한
얼마나 아름답고 놀라운 것인가요?
누가 눈여겨 보지 않아도
그 황홀한 내면의 빛은
우주를 밝히고 세상을 구원합니다
그래서 사랑할 땐 우리도 별이 되고
이미 별나라에 들어가 살고 있는 것입니다
심하게 부딪치고도 깨어지지 않는
지상에서의 사랑을 별나라에까지 들고 갑니다




To. A Star

by Lee Hae-in, from Becoming Stars When in Love


I do not know your name but
when I look at the sky from a mountain
I feel as if, anytime,
you will come sit down with me.
Compared to other stars,
Earth is a very small star;
just as this is not easy to grasp,
sometimes, in that small star,
is me, smaller than dust,
and I often live forgetting this.
These days, because of the great collision between Jupiter and a comet,
the whole world looks at the sky and marvels;
just as a big star and another star, collision of celestial bodies is amazing and surprising,
a mind and another mind, of people living on Earth,
one moment, colliding in a flash,
in an incident of love,
how surprising and beautiful is that?
Even if nobody notices
the glorious light from within
lights the universe and brings salvation to the world.
That is why, when we love, we, too, become stars
and are already living among the stars.
Unbroken after a hard collision,
the love on Earth, I take all the way to the starry sky.

No comments:

Post a Comment